‘달콤한 원수’ 김호창, 박은혜 같은 회사 입사 사실에 ‘안절부절’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달콤한 원수' 방송 캡쳐

/사진=SBS ‘달콤한 원수’ 방송 캡쳐

SBS 아침드라마 ‘달콤한 원수’ 김호창이 그동안 비밀로 간직했던 악행들이 들통날까 불안함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13일 방송된 ‘달콤한 원수’(극본 백영숙, 연출 이현직) 24회에서는 홍세강(김호창)이 오달님(박은혜)과 같은 회사에 다니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충격에 휩싸였다.

홍세강은 최선호(유건)에게 오달님의 입사 소식을 듣고 아연실색했다. 최선호는 “고모부도 어이없고 놀랍죠”라고 기가 막힌다는 듯 말했다.

이내 그는 당황스러운 마음과 불안한 기색을 숨긴 채 “그 여자 정말 제정신이 아니네. 그대로 두면 화근이 될 거야. 당장 해고시키라고 해”라며 태연하게 최선호에게 오달님의 해고를 권유했다.

이후 홍세강은 오달님의 입을 통해 그동안 자신이 일삼은 악행들이 알려질까 두려움에 감추지 못했다.

불안한 마음에 오달님을 찾아간 그는 “일자리 필요하면 내가 더 좋은데 알아봐 줄게. 그러니까 여기 그만둬”라고 퇴사를 권유했지만 그녀는 칼같이 그의 제안을 거절해 팽팽한 긴장감이 연출됐다.

오달님은 홍세강에게 “나랑 부딪치면 불편한 다른 이유라도 있어?”라며 무언가를 알고 있다는 식으로 묻자, 그는 “다른 이유라니! 내 와이프, 우리 처가에서 하는 사업이야”라고 둘러대며 상황을 모면했다.

‘달콤한 원수’는 매주 월~금요일 오전 8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