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황혜영 “남편 기 살리기 위해 다른 집 남편 흉 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SBS 예능프로그램 ‘백년손님’ 황혜영이 자신만의 특별한 내조 비법을 공개했다.

13일 방송될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국민의당 전 대변인 김경록과 결혼한 그룹 투투 출신의 황혜영이 출연해 입담을 자랑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 김원희는 황혜영을 ‘내조의 여왕’이라고 소개하며 “황혜영 씨에게 남편의 기를 살리는 남다른 비법이 있다고 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황혜영은 “첫 번째 방법으로 남편 기를 살릴 때 다른 집 남편 흉을 본다”고 말했다. 지금 처가살이 중인 프로불편러 김종진을 예로 들어 “‘저 사람은 잔소리가 너무 심한데 당신은 그런 게 없잖아, 정말 최고야’라며 남의 남편 욕과 함께 칭찬을 해주면 남편이 ‘대한민국에서 시집 제일 잘 왔다는 걸 알고 있어라’라고 반응한다”고 말해 패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두 번째는 남편이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받고 왔을 때 그 원인이 되는 사람의 욕을 ‘심하게’ 해주는 것이다. 험담이 아니라 정말 ‘욕’을 한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원희가 “여기서 직접 시범을 보여달라”며 성대현과 상황극을 제안했고 성대현은 곧 운전 중 화가 난 상황을 꾸몄다. 황혜영은 실제로 차진 ‘욕’을 선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황혜영의 화끈한 모습은 13일 오후 11시10분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