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이경규, 김환에 “나 넘어졌을 때 웃어…방송 확인할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사진=SBS ‘정글의 법칙’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이경규의 한 마디에 아나운서 김환이 떨었다.

오는 14일 방송될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이하 ‘정글의 법칙’) 마지막 회에서는 생존 종료를 앞둔 마지막 밤 병만족이 소감을 밝힌다.

정글 출연 소식 그 자체로 화제의 중심이었던 ‘예능 대부’ 이경규는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생존 내내 대 활약을 펼쳤다. 심지어 매회 포털 사이트 메인 페이지를 장식하며 ‘하드캐리’했던 이경규는 마지막 소감으로 “정글은 방송으로 다시 보고 싶은 프로그램이다”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드는 듯했다.

곧이어 그는 본방 사수하고픈 이유에 대해 “내가 넘어졌을 때, 김환이 괜찮냐고 물어보면서 웃는 걸 봤다. 방송으로 분명히 확인할 거다”라고 밝히며 김환을 추궁했다.

한국에서 출발할 때부터 이경규의 ‘프로 수발러’ 역할을 했던 김환은 당황하며 부인했지만 이경규는 끝까지 방송에서 확인할 거라고 협박 아닌 협박을 해 현장이 웃음바다가 됐다.

뼈 있는 마지막 소감으로 김환을 떨게 한 이경규의 모습은 오는 14일 오후 10시 ‘정글의 법칙’을 통해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