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양정아X손여은X김다솜, 악녀 3인방의 반전미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의 악녀 삼인방 양정아, 손여은, 김다솜의 현장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측은 13일 극중 거침없이 악행을 저지르는 양정아, 손여은, 김다솜의 반전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극중에서는 독한 그들이지만 실제 촬영 현장은 해맑기만 하다

김다솜은 “선배님들에 비해 저는 신흥 악녀잖아요”라며 “모든 사건의 발단이 달희에게 있고, 야망이 큰 악녀이기 때문에 앞으로 활약에 더 주목해달라”고 환한 미소를 보였다.

손여은은 “구세경은 확실한 카리스마가 있어서 연기하면서도 빠져드는 캐릭터다. 자신이 저지른 죄에 대한 대가를 고스란히 받게 될 예정이어서 향후 인간적인 정이 더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양정아 역시 기품 있고 너그러운 미소로 극중 계화와는 전혀 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우리가 악랄해지면 악랄해질수록 드라마의 인기는 더 높아갈 것 같다”며 앞으로 펼칠 악행도 만만치 않음을 예고했다.

‘언니는 살아있다’는 오는 15일 오후 8시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