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주영, 파트너즈파크와 전속계약…”국내외 활동 지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차주영 / 사진제공=파트너즈파크

배우 차주영 / 사진제공=파트너즈파크

배우 차주영이 파트너즈파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파트너즈파크는 13일 차주영과의 계약 사실을 알리며 “무한한 가능성과 다채로운 매력을 갖고 있는 신인배우 차주영과 첫 시작을 함께 하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차주영은 2016년 tvN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에서 유정(박해진)을 짝사랑해 홍설(김고은)을 괴롭히는 경영학과 퀸카 남주연 역을 맡아 브라운관에 데뷔했다. 이후 KBS2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는 돈을 쫓아 사랑을 배신한 재벌집 며느리 최지연 역으로 열연했다.

파트너즈파크는 모델 주어진·남윤수·강초원 등이 소속된 에이전시 가르텐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배우 매니지먼트를 주축으로 국내외에서 다양한 콘텐츠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