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바로 훈남”…정용화, 자연스러운 분위기 스페셜 사진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용화 / 사진제공=FNC

정용화 / 사진제공=FNC

밴드 씨앤블루 정용화가 솔로 컴백을 앞두고 새 앨범의 스페셜 버전 사진을 공개했다.

정용화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티저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두 디스터브(DO DISTURB)’의 스페셜 버전 이미지들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정용화는 화이트 톤 의상을 입은 채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정용화는 새 앨범 ‘두 디스터브’ 스페셜반의 커버 아트워크를 직접 제작하며 ‘멀티 아티스트’의 면모까지 드러냈다. 정용화는 자신의 이니셜인 ‘JYH’ 로고를 바탕으로 붉은색 문고리 사인을 그리고 눈동자와 앨범명 ‘DO DISTURB’를 담아 실제 투어 중 호텔 방문 앞에서 받은 영감을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미니 1집명인 ‘두 디스터브’는 호텔 방 앞에 걸려있던 ‘두 낫 디스터브(DO NOT DISTURB, 방해하지 마시오)’ 사인에서 ‘낫(NOT)’을 제외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편안한 음악을 들려주고자 하는 정용화의 바람을 담았다.

19일 공개를 앞둔 타이틀곡 ‘여자여자해’는 펑키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댄스팝 곡이다. 앨범 발매에 앞서 14일 0시 새 앨범 ‘두 디스터브’의 트랙리스트와 하이라이트 메들리를 공개할 예정이다.

정용화 스페셜 커버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