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제13회 유라시아 국제영화제 초청 및 일본 개봉 ‘겹경사’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어느날' 포스터 /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어느날’ 포스터 /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영화 ‘어느날'(감독 이윤기)이 제13회 유라시아 국제영화제,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공식 초청됐다. 또한 오는 29일 일본 개봉을 확정했다.

아내가 죽고 희망을 잃은 채 살아가다, 어느 날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의 영혼을 보게 된 남자 강수와 뜻밖의 사고로 영혼이 되어 세상을 처음 보게 된 여자 미소가 서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어느날’이 국내를 넘어 전세계 관객들을 찾아간다.

먼저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제13회 유라시아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유라시아 국제영화제는 아시아와 유럽 지역 영화인들의 교류를 활성화하는 교두보 역할을 하는 중앙아시아 최대 규모의 영화제다. 올해는 카자흐스탄 수도인 아스타나에서 개최된다. 이번 경쟁부문에 초청된 12편의 작품 가운데 ‘어느날’은 유일한 한국 영화라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연출을 맡은 이윤기 감독이 이번 영화제에 참석할 예정이다.

‘어느날’은 13일부터 23까지 경기도 부천에서 열리는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코리안 판타스틱 섹션에서 상영해 개봉 당시 미처 만나지 못한 국내 관객들을 만난다. 뿐만 아니라, 29일 일본에서도 정식 개봉을 확정해 국내를 넘어 해외 관객들에게도 ‘어느날’만의 먹먹한 여운과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