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사친 여사친’ 김종민, “신지와 커플 가능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종민, 신지 / 사진=SBS '남사친 여사친' 방송화면 캡처

김종민, 신지 / 사진=SBS ‘남사친 여사친’ 방송화면 캡처

김종민이 신지를 여자로 생각하냐는 질문에 답했다.

12일 방송된 SBS ‘남사친 여사친’에서는 17년차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인 코요태 김종민과 신지가 출연했다.

이날 신지는 김종민 첫 인상에 대해 “코요테 녹음실에 놀러왔다 캐스팅됐다. 다 찢어진 청바지에 하늘색 망사티를 입고 있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민은 “그때 몸이 좋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이날 신지는 “오빠가 에어컨도 사주고 TV도 사줬다. 가전제품을 잘 사준다”고 밝혔다.

김종민은 “제가 힘든 시절에 신지가 살갑게 잘 해줬다. 행사비를 똑같이 나눠줬다. 지금까지도 고마움이 있다”고 말했다.

김종민은 “신지를 여자로 느끼냐”는 질문에 “어렸을 때는 성적으로 여자다 하는 게 있겠지만 싸우면서 없어졌다”고 답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