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황승언 “2년 만에 만난 유재석, 내 이름 기억…감동”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황승언이 유재석이 이름을 외워줘서 감동했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황승언은 오랫동안 무명 시절을 겪어 이제는 이름만 들어도 감동하는 스타일이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황승언은 “2년 만에 유재석을 다시 만났는데 ‘승언아 잘 지냈어?’라고 말해 감동했었다”고 예를 들었다.

황승언은 윤종신이 “유재석은 하루 전에 게스트 이름을 미리 외운다”고 말하자 “내가 과거 방송에서 뭘 했는지 기억하고 있었다”며 유재석의 미담을 이어갔다. 이를 듣던 조태관은 “그건 확실히 황승언을 기억했던 것이다”며 “나도 한 번 만난 적이 있었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조태진이라고 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