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강호동, ‘제주 초딩’ 문희준과 소통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JTBC ‘한끼줍쇼’의 강호동이 제주도에서 문희준을 만났다.

12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는 여름 특집 2탄으로 엑소의 수호·찬열과 함께 제주도 일도동에서 저녁 한 끼 얻기에 도전했다.

이날 김녕리 해녀 삼촌으로부터 숟가락을 받은 강호동·이경규·수호·찬열은 일도동으로 향하는 버스를 탔다. 강호동은 버스를 타고 등하교를 하는 초등학생을 만났다.

이 초등학생은 강호동을 좋아한다고 고백했지만 “가수에 관심 없다”며 엑소를 모른다고 고백했다. 강호동은 초등학생의 이름을 물었고 이 초등학생은 자신의 이름이 ‘문희준’이라고 밝혔다. 이어 “가수 문희준을 좋아하느냐”는 질문에 “안 좋아한다”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