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 엑소 수호·찬열, 어설픈 제주도 방언으로 정체 발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엑소 수호·찬열이 어설픈 사투리를 선보였다.

12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제주도로 떠난 이경규·강호동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주도에 도착한 규동형제는 김녕리로 가기 위해 제주 시외 버스터미널로 향했다.

매표소에는 밥동무 엑소의 수호·찬열이 마스크를 쓰고 기다리고 있었다. 이들은 김녕리 가는 티켓을 찾는 강호동에게 “티켓이 없수꽈” “택시타고 가야할수꽈”라며 어설프게 제주도 사투리를 구사했다. 결국 강호동은 “수호야! 찬열아!”라며 두 사람의 이름을 불렀다.

이경규는 “엑소는 안다”고 말했으나 강호동이 이름을 말해보라고 하자 “엑소 원, 엑소 투”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