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택시운전사’, 가감 없이 그려낸 1980년 5월의 광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사진제공=쇼박스

잊어서도 안 되고, 잊혀져서도 안되는 1980년 5월의 광주를 스크린으로 불러냈다. 더하지도 덜하지도 않고 있는 그대로 쓰라리고 아픈 현대사의 비극을 희망으로 풀어냈다.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이야기다.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은 낡은 택시 한 대를 가지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평범한 시민이다. 어느날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는 만섭에게 통금시간 전까지 전라도 광주에 다녀오면 큰돈을 주겠다고 제안한다. 밀린 월세만큼 큰돈인 10만 원을 준다는 말에 만섭은 먼 길을 떠난다.

만섭은 사우디 건설 현장에서 익힌 짧은 영어로 독일기자 피터와 겨우 소통한다.  어렵사리 도착한 광주는 그동안 언론에서 보여줬던 모습과는 딴 판이다. 상황의 심각함을 알아차린 만섭은 차를 돌리려 하지만 어쩐지 광주 사람들에게 마음이 움직인다.

영화 '택시운전사' 스틸컷/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 스틸컷/사진제공=쇼박스

실존 인물을 모티브로 한 ‘택시운전사’는 만섭과 피터의 관점으로 1980년 광주의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냈다. 80년대 광주를 그대로 재현한 장소들은 물론 조용필의 ‘단발머리’, 혜은이의 ‘제3한강교’ 등 그 당시 기억을 되살리는 노래를 영화 곳곳에 삽입해 당시의 시대상과 정취를 감성적으로 전달한다.

‘택시운전사’가 광주항쟁을 다룬 다른 영화들과 다른 점은 비극을 바라보는 시선에 있다. 한국 현대사에 큰 아픔으로 남은 사건을 다루지만 과장되거나 자극적인 연출을 찾아볼 수 없다. 평범한 시민인 만섭을 통해 역사는 위인들로 인해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평범한 사람들의 용기가 모여 이뤄져 가는 것이라는 희망적 메시지를 전한다.

송강호-유해진-류준열-토마스 크레취만 등 한국과 독일의 명배우들이 펼치는 명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송강호는 1980년 5월 광주의 현장을 직면한 평범한 한 시민의 갈등과 선택, 희로애락을 자연스럽게 그려내 또 한 번 시대의 얼굴을 대변했다. 유해진과 류준열은 적은 출연 분량에도 남다른 존재감을 자랑하며 각자 맡은 캐릭터에 입체감을 더했다.

가장 평범한 사람들의 드라마틱한 이야기를 담은 ‘택시운전사’는 오는 8월 2일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