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유승호, 가면 벗고 얼굴 공개…김선경 도움 얻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군주-가면의 주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군주-가면의 주인’ 방송화면 캡처

MBC ‘군주’의 유승호가 가면을 벗고 왕좌를 되찾았다.

1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에서 세자(유승호)와 이선(엘)은 자신의 신분을 증명하기 위해 가면을 벗고 신하들에게 얼굴을 보였다.

조태호(김영웅)은 자신을 증명하기 위해 두 사람에게 가면을 벗으라고 말했다. 그는 왕의 진짜 얼굴은 몰라도 가짜의 얼굴은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결국 세자와 이선은 모두 가면을 벗었다. 조태호는 세자를 가리키며 “저 자는 보부상 두령이다. 그는 가짜다”고 외쳤다. 세자는 조태호의 모함에 선왕이 대목(허준호)에게 시해 당한 뒤 이선이 자신을 대신해 가면을 쓰고 살았다고 밝혔다.

이선은 대비(김선경)가 이를 증명해줄 거라고 했다. 하지만 대비는 세자가 진짜 왕이며 과거 자신이 독으로 그를 시해하려 했다는 사실도 고백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