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김승현, 딸 상처 고백에 “자주 만나야겠다” 결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승현이 집에서 소외감을 느낀다는 딸의 고백에 충격을 받았다.

김승현은 12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에서 딸 수빈과 함께 놀이동산을 놀러가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김승현은 딸 수빈과의 즐거운 소풍을 기대했으나 서로 짜증을 부리는 등 냉랭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놀이동산에서 나와 김승현과 같이 하던 딸 수빈은 “집에 오면 나만 끼어있는 것 같았다”는 섭섭한 마음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수빈은 “할아버지 할머니는 아빠의 엄마 아빠고 삼촌과 아빠는 자녀이지 않느냐. 거기서 느끼는 속상함을 아빠한테 얘기해도 아빠는 엄마 아빠와 같이 살고 있지 있으니 아무리 ‘이해해줄게’라고 말해도 겪어보지 않았으니 내 기분을 모른다”고 설명했다.

딸의 속마음을 알게 된 김승현은 “예전보다 수빈과 자주 만나는 게 중요할 것 같고 차츰 내 노력하는 모습을 보면 점점 가까워지고 마음을 열 것 같다”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