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맨쇼’ 최재훈이 밝힌 #M4해체 #사망설 #카메라공포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러브FM '투맨쇼'

/사진=SBS 러브FM ‘투맨쇼’

SBS 러브FM ‘투맨쇼’에 최재훈이 출연해 근황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윤형빈 양세형의 투맨쇼’(이하 ‘투맨쇼’)에서는 양세형이 게스트로 출연한 최재훈에게 “동두천에 사는 남자들은 모두 최재훈 노래만 불렀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최재훈은 “부끄럽지만 과거니까 인정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많은 사람들이 M4(김원준, 이세준, 배기성, 최재훈) 해체에 대해 궁금해하자 “친한 친구들끼리 즐겁게 만든 그룹인데 오래할 줄 몰랐다”며 “스케쥴이 바빠 해체했지만 나중에 경제사정이 어려워지면 또 만나기로 했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또한 ‘후속곡이 안 나와서 최재훈 사망설이 돌았다는 걸 알고 있냐’는 질문에 끄는 “사실 카메라 공포증이 있다”며 “앨범은 내지 않았지만 라디오에서 주로 활동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윤형빈은 “컬투쇼 라디오 게스트 10년차”라며 “이 정도면 라디오 정직원”이라고 말해 주변을 놀랍게 했다.

‘투맨쇼’는 매일 정오에 방송되며 인터넷라디오 고릴라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