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전쟁’ 2억 임금 체불 논란… 투자사 측 “입장 밝힐 것”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한석규 / 사진=쇼박스 제공

한석규 / 사진=쇼박스 제공

배우 한석규 주연의 영화 ‘아버지의 전쟁’이 임금 미지급 논란에 휘말렸다.

‘아버지의 전쟁’ 연출을 맡았던 임성규 감독은 12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게시해 영화 촬영 중단 사실과 함께 단역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임금이 체불됐다는 사실을 고발했다.

임 감독은 지난 6년 간 ‘아버지의 전쟁’ 촬영을 준비했다. ‘아버지의 전쟁’은 군 복무 중 발생한 아들의 죽음에 의문을 품은 육군 장성 아버지가 비밀을 파헤치는 이야기다. 1998년 2월 24일 판문점에서 사망한 김훈 중위 의문사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 지난 2월 크랭크인 했지만 지난 4월 제작 중단 소식이 알려졌다.

‘아버지의 전쟁’은 군 의문사를 다룬 영화이기에 투자사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 촬영을 시작하기까지 세 차례나 제작이 중단됐다. 투자사인 우성엔터테인먼트는 기존 제작비에서 3분의 1 가량을 줄이기로 하고 촬영에 들어갔다. 줄어든 예산 탓에 스태프들은 표준계약서와 4대 보험을 포기했다.

임 감독은 “스태프와 배우들이 작품에 갖는 애정은 컸다. 부족한 준비에도 불구하고 좋은 영화를 만들어 보자는 열정 하나로 촬영을 시작했다”면서 “그러나 첫 촬영부터 예산 압박에서 비롯된 무리한 촬영일정은 스태프와 배우들을 지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임 감독은 “지난 4월13일 갑자기 촬영 중단을 통보 받았다. 제작사(무비엔진)는 투자사가 일방적으로 촬영 중단을 요구했기 때문이라는 말만 전했다. 더불어 감독과 촬영감독, 제작사의 교체도 요구했다”면서 “투자사는 스태프와 배우들의 미지급 임금을 모두 지급해주겠다고 약속하고 시나리오 저작권을 넘기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이것 역시 어떤 이유에서인지 없던 일이 되었다. 현재 50명도 안 되는 스태프와 단역배우들의 미지급 임금은 모두 2억여 원이다. 한국영화 주연배우 한명의 출연료 절반에도 못 미치지는 액수”라고 꼬집었다.

‘아버지의 전쟁’ 투자사와 제작사는 영화인 신문고에 고발됐다. 영화인 산업노조가 사실 확인을 위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임 감독은 “우리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이런 일이 벌어진 데 대해 용서를 구하고 싶다. 인권을 주제로 한 영화를 만들겠다고 모인 우리 안에서 벌어진 일이기에 더더욱 그렇다”며 고개를 숙였다.

우성엔터테인먼트는 “현재 공식 입장을 준비 중”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