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PD “안재현, 연기 향한 열정·욕심 多”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다시 만난 세계'에 출연하는 안재현 / 사진제공=SBS

‘다시 만난 세계’에 출연하는 안재현 / 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 백수찬 PD가 안재현을 “연기에 대한 열정과 욕심이 많은 연기자”라고 소개했다.

오는 19일 시작하는 SBS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는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열아홉 살 청년 해성과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정원의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냄새를 보는 소녀’, ‘미녀 공심이’ 이후 3번째 힘을 합친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PD의 작품으로도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다시 만난 세계’(이하 다만세)에서 안재현은 인기 이탈리안 레스토랑 ‘SNT‘의 오너이자 메인 셰프 차민준 역을 맡았다. 요리솜씨에다 외모, 그리고 다정다감한 성격덕분에 인기도 한 몸에 받고 있는 민준은 “정정원(이연희)씨만을 위해서 요리하고 싶어”라는 말과 함께 행동으로 정원에게 애정을 쏟을 예정이다.

백수찬 PD는 안재현에 대해 주저함 없이 “성실하고 열심히 하는 연기자”라며 “이번 ‘다만세’의 민준을 통해서 안재현이 지닌 실제로 부드러운 미소, 그리고 친절함과 상냥함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백 PD는 “백마 탄 왕자 같은 캐릭터인데, 안재현이 연기에 대한 열정과 욕심도 많아서 본인이 다양한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땀을 아끼지 않더라”고 덧붙였다.

‘다만세’ 드라마 관계자도 “안재현은 촬영이 끝나면 스태프 한명도 빼놓지 않고 모두에게 인사한다”며 “그의 친절함과 부드러운 미소가 시청자분들께도 전달됐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설명했다.

‘다시 만난 세계’는 안재현 이외에도 여진구, 이연희, 정채연, 김진우, 이시언, 박진주, 곽동연 등이 출연, 풋풋하고도 청량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