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엑소, 숨겨둔 예능감 방출…강호동 ‘감동’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한끼줍쇼' 수호·찬열 /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수호·찬열 / 사진제공=JTBC

그룹 엑소의 멤버 수호와 찬열이 그동안 숨겨왔던 예능감을 ‘한끼줍쇼’에서 뽐낸다.

12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는 여름특집 2탄으로 제주도를 찾는다. 제주도의 명동이라 불리는 일도동은 일반적인 가정집의 형태와 돌하르방, 야자수 등 제주에서만 볼 수 있는 특징들이 공존해 있는 곳이다. 이곳에서 엑소의 수호와 찬열이 밥동무가 돼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제주도 편 녹화에서 이경규·강호동과 함께 대중교통으로 이동하던 수호·찬열은 시민들과 소통하던 중 참을 수 없는 유머 감각을 뽐냈다. 섬에 사는 기분에 대해 얘기하던 도중 수호는 “제가 여의도에 살 때 그랬다”라며 기다렸다는 듯 본인만의 유머를 선보였다.

이를 듣고 있던 찬열 역시 반전의 예능감을 뽐내는 멘트를 이어가 규동형제는 잠시 동안의 정적 후 실소를 터뜨렸다. 강호동은 찬열에게 “예능하자”고 제안하며 신선한 예능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