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현대 사회, ‘아티스트’ 지코가 할 수 있는 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블락비 지코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CGV에서 열린 두 번째 솔로 미니앨범 '텔레비전(TELEVISION)' 발매 기자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그룹 블락비 지코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CGV에서 열린 두 번째 솔로 미니앨범 ‘텔레비전(TELEVISION)’ 발매 기자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솔로 컴백을 앞둔 그룹 블락비 지코가 신곡 ‘아티스트(ARTIST)’에 대해 “대중들을 즐겁게 해주는 곡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지코는 12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CGV 홍대점 지코관(1관)에서 미니 2집 ‘텔레비전(TELEVISION)’ 발매 기념 기자 간담회를 열고 더블 타이틀곡 ‘아티스트’와 ‘안티(ANTI)(Feat. 지소울)’ 일부를 공개했다.

그중 ‘아티스트’는 청량한 느낌의 힙합 곡이다. 지코가 직접 작사·작곡하고 프로듀싱했다. 그는 이 곡을 만들게 된 동기로 “어릴 때는 누구나 예술가라는 이야기를 듣는다. 어른이 된 지금도 예술가의 면모를 갖고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많은 사람들이 지쳐있는 것 같다”고 지코는 운을 뗐다. 그는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눌 때도 넋두리를 많이 하더라. 이런 때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좋은 메시지를 갖고 흥을 돋우는 곡을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아티스트’ 역시 음악을 듣는 대중이 즐거운 것이 우선이라고 바랐다.

이번 신보에는 더블 타이틀곡을 비롯해 ‘천재(비하인드 더 신)’ ‘팬시 차일드(FANXY CHILD)(Feat. 팬시 차일드)’ ’쉬즈 어 베이비(SHE’S A BABY)’ ‘버뮤다 트라이앵글(BERMUDA TRIANGLE)’까지 총 6개 곡이 수록됐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