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아이돌학교’, 성 상품화 목적 있었다면 출연 안했을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 컨벤션센타에서 열린 Mnet '아이돌학교'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 컨벤션센타에서 열린 Mnet ‘아이돌학교’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Mnet ‘아이돌학교’를 향한 ‘성상품화’ 논란에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김희철은 12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Mnet ‘아이돌학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내가 촬영에 임했을 때는 전혀 성을 상품화한다는 느낌을 받지 않았다”며 “만약 프로그램이 조금이라도 그런 목적을 가지고 있었더라면 나를 비롯한 모든 선생님들이 출연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희철은 ‘성상품화’ 논란은 취향의 차이에서 비롯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여성들이 좋아하는 예능, 패션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즐기는 예능, 반려견들이 보는 예능이 있는 것처럼 세상엔 다양한 예능이 있다”며 “캐릭터가 성장하는 RPG 게임처럼 ‘아이돌학교’는 걸그룹으로 성장하는 것을 보는 예능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이돌 학교’는 오는 13일부터 11주 동안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