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오연서의 절규, 안방극장 울렸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 캡쳐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의 절규가 안방극장을 울렸다.

11일 방송된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에서 혜명공주(오연서)는 어머니 폐위사건에 견우(주원)가 연루돼있다는 것을 알고 절망했다.

앞서 혜명은 과거의 일 때문에 견우가 자신을 피하는 줄도 모르고 의기소침해져 있었다. 그는 일부러 몸에 좋은 약까지 챙겨 병문안을 갔지만 그의 어머니 허씨(장영남)로부터 “다시는 우리 견우와 가까이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들었다.

허 씨에게 문전박대를 당한 혜명은 상처를 받았을 터. 하지만 혜명은 견우 앞에서 티내지 않고 외려 더 밝은 척 굴어 마음을 더 아프게 했다.

어느새 타인의 감정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성숙한 내면을 갖추게 된 혜명의 성장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애써 자신을 다잡으며 씩씩하려 했던 혜명을 단숨에 무너뜨린 것은 바로 어머니 폐위 사건에 견우가 연류돼있다는 진실.  견우는 이를 부정 않는 대답으로 혜명이 가지고 있던 희망마저 산산조각 내버렸다.

두 사람의 이별이 예상된 가운데 두 사람의 로맨스 결말은 어디로 향할지 주목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