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산범’ 박혁권, 데뷔 25년 만에 스릴러 장르에 출사표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장산범' 박혁권

‘장산범’ 박혁권

박혁권이 영화 ‘장산범'(감독 허정)을 통해 데뷔 25년 만에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에 도전한다.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박혁권은 ‘장산범’을 통해 스릴러 장르에 출사표를 던졌다. 박혁권은 드라마 ‘초인가족 2017’, ‘육룡이 나르샤’, ‘편치’, 영화 ‘택시운전사’, ‘특별시민’,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등 장르를 불문하고 자신만의 매력으로 작품을 넘나들며 믿고 보는 연기를 펼쳤다.

‘장산범’에서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 의심을 품기 시작하는 남편 민호 역할을 맡았다. 허정 감독은 “따스한 면 속에서 사건을 이성적으로 분석해나가는 캐릭터에 적임자였다”라며 박혁권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공개된 스틸컷에서 박혁권은 무언가 겁을 먹고 혼자 숲 속에 숨어있는 여자애를 만난 후, 알 수 없는 사건들이 발생하여 혼란에 빠지는 민호의 감정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숲 속에서 의문의 낯선 소녀 여자애를 처음 조우했을 때 보이는 걱정 어린 눈빛부터 여자애로부터 알 수 없는 두려움을 느끼기 시작했을 때의 표정 그리고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 속 겁에 질린 모습까지 무엇 하나 놓칠 수 없는 박혁권의 명품 연기가 담겼다.

박혁권은 “처음에 시나리오를 받아봤을 때 지문이나 대사들이 꼼꼼하게 쓰여져 있는 느낌이 좋았다. 어떤 사운드와 영상으로 완성될지 궁금했다. 그런 작품에 출연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시나리오를 읽고 받았던 느낌 그대로 감독님이 실제로도 꼼꼼하시고 깊게 대화를 하면서 무엇이 더 맞는지 의논할 수 있던 부분이 참 좋았다”라며 허정 감독과의 작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장산범’은 오는 8월 17일 개봉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