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이동건, 박민영에 칼 겨눈다…’일촉즉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7일의 왕비' / 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7일의 왕비’ / 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에서 이동건의 폭주가 시작됐다. 그는 박민영을 향해 칼을 겨눈다.

12일 ‘7일의 왕비’ 제작진이 13회 본방송을 앞두고 이융(이동건)의 폭주 현장을 공개했다. 폭주의 칼날은 신채경(박민영)의 목을 겨누고 있다. 놀란 듯한 신채경의 표정이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눈길을 끄는 것은 박민영, 이동건 두 배우의 집중력과 연기력이다. 매회 탁월한 감정 표현력으로 극의 감성을 풍부하게 이끌어가는 박민영과 이동건은 사진만으로도 일촉즉발의 상황을 보여준다.

제작진에 따르면 해당 장면은 이융이 어떤 일을 계기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폭주하게 된 상황이다. 이날 오후 10시 13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