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웨이’ 김건우 “과거 좌절 경험…날 알리게 돼 감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건우 / 사진제공=주식회사 굳피플

배우 김건우 / 사진제공=주식회사 굳피플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허세 파이터 김탁수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건우가 “드라마를 통해 나를 알릴 수 있게 돼 감사하다”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건우가 연기한 김탁수는 태권도 유망주로 이름을 날렸던 고동만(박서준)의 라이벌이자 과거 고동만이 태권도를 접을 수밖에 없는 커다란 상처를 남긴 인물. 김탁수는 안하무인 행동은 기본인 밉상 캐릭터다.

‘쌈 마이웨이’로 처음 대중과 만난 김건우는 첫 등장부터 남다른 임팩트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UFC링에 오르는 장면으로 등장한 그는 첫 등장 이후 실제 파이터가 연기하는 것 아니냐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있었을 만큼 캐릭터와 하나 된 모습이었다.

김건우는 “‘쌈 마이웨이’라는 작품으로 통해서 김건우라는 사람을 시청자분들께 알릴 수 있게 되어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 제게 이렇게 멋진 배역을 주신 이나정 감독님과 임상춘 작가님께도 너무 감사드리고, 촬영현장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던 저를 이끌어주신 선배님들과 스태프 분들 덕분에 마지막까지 김탁수로 살아갈 수 있었다”고 말하며 첫 작품을 마무리하는 벅찬 감회를 드러냈다.

이어 “저 역시 ‘쌈 마이웨이’라는 작품을 만나기 전까지는 드라마 속 캐릭터들처럼 차가운 현실 속에서 좌절과 희망을 경험하며 살아가고 있었다. 이러한 모든 과정이 삶의 중요하고 행복한 순간들이라는 것을 깨닫게 해준 ‘쌈 마이웨이’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드라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김건우는 “시청자분들의 사랑 덕분에 무더운 여름에 이어진 촬영에도 힘을 내서 열심히 임할 수 있었다. 보내주신 그 사랑에 끝까지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할테니 앞으로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하며 앞으로의 그의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