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김아중, 도도↔섹시 넘나드는 반전美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명불허전' 김아중 스틸컷

‘명불허전’ 김아중 스틸컷

tvN 새 토일드라마 ‘명불허전’(극본 김은희, 연출 홍종찬) 김아중이 반전 매력을 뽐냈다.

‘명불허전’은 침을 든 조선 최고의 한의사 허임(김남길)과 메스를 든 현대 의학 신봉자 외과의 연경(김아중)이 400년을 뛰어넘어 펼치는 조선왕복 메디활극이다. 4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오는 김남길과 다채로운 장르를 넘나드는 김아중의 만남으로 기대를 사고 있다.

김아중이 연기하는 최연경은 차가운 외면 속 비밀을 품은 흉부외과 의사다. 남심(男心)은 물론 여심(女心)까지 사로잡는 매력에 수술 실력까지 겸비한 ‘스펙녀’다. 열정은 수술방에서 불태우고 클럽에서 춤추며 힐링한다. 한의사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한의학 불신론자인 최연경 앞에 조선에서 온 침술의 달인 허임이 나타나면서, 400년의 시간을 뛰어넘는 조선왕복 메디활극을 펼쳐진다.

공개된 사진 속 의사가운을 입은 김아중은 시크한 걸크러시 매력을 뽐내고 있다. 김아중은 이지적인 비주얼에 더해 차갑고 강단 있는 눈빛이다.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클럽에 들어선 김아중은 1인2역을 의심할 정도로 확 달라진 비주얼이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바디라인을 드러내는 섹시한 패션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한다.

김아중이 김남길과 보여줄 연기 시너지와 케미도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조선에서 온 허임을 연기할 김남길과 한의학 불신론자 최연경으로 분하는 김아중의 티격태격 호흡이 큰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특히 한의학과 현대의학의 차이만큼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이 400년의 시간을 뛰어 조선과 서울을 넘나들며 펼치는 에피소드 역시 새롭게 느껴진다.

‘명불허전’ 제작진은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다. 극강의 몰입도로 촬영장을 이끌고 있다. 벌써부터 완벽한 시너지로 촬영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김남길, 김아중 커플의 ‘명불허전’ 연기 호흡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명불허전’은 조선 최고의 침술가로 불렸던 실존인물 허임에 작가의 상상력을 더했다. 현재 방영 중인 ‘비밀의 숲’ 후속으로 오는 8월 12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