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웨이’, 최고 시청률 13.8%로 종영…유종의 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쌈 마이웨이' / 사진=방송 캡처

KBS2 ‘쌈 마이웨이’ / 사진=방송 캡처

KBS2 ‘쌈, 마이웨이’가 유종의 미를 거뒀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1일 종영한 KBS2 ‘쌈, 마이웨이’는 시청률 13.8%(전국기준, 이하 동일)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4일 방송분이 기록한 자체 최고시청률 13.0%보다 0.8%P 높은 수치다.

이날 ‘쌈, 마이웨이’는 고동만(박서준)과 최애라(김지원)이 결혼식을 올리고, 김주만(안재홍)과 백설희(송하윤)이 재결합하는 모습으로 막을 내렸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파수꾼’은 9.3%, 10.2%의 시청률을 나타냈고, SBS ‘엽기적인 그녀’는 7.7%, 8.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