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정재형, 여행 전 “김용만-안정환-김성주와 안 친해” 걱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정재형이 ‘뭉쳐야 뜬다’에 게스트로 합류했다.

11일 방송된 JTBC ‘뭉쳐야 뜬다’에서는 하와이 허니문 패키지를 떠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행에는 정재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정재형은 여행 전 짐을 싸는 모습을 공개하며 “형돈이 못 본 지도 오래됐다”라며 “김용만 형님, 성주, 안정환 씨 다 친하지 않아서 가장 걱정이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정재형은 “어렸을 때부터 혼자 여행해서 사람들과 같이 갈 수 있을까도 걱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