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김영광, 이시영 살리고 죽음… 새드엔딩 실화입니까?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파수꾼' 방송화면

사진=MBC ‘파수꾼’ 방송화면

‘파수꾼’의 대장 김영광은 세상을 떠났지만 남은 파수꾼들은 정의로운 세상을 위한 활동을 이어갔다.

11일 방송된 MBC ‘파수꾼'(연출 손형석, 박승우 극본 김수은, 박효연)에서는 장도한(김영광)이 조수지(이시영)을 구하고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했다.

이날 윤시완(박솔로몬)은 이순애(김선영)의 딸 진세원(이지원)을 인질로 잡고 이순애에게 조수지를 죽이라고 협박했다. 하지만 이순애는 조수지를 죽이지 못 했고, 윤시완은 분노했다.

장도한은 윤시완에게 “비겁한 자식”이라고 비난했고, 윤시완은 “비겁하다고? 그러는 당신은? 오늘도 그때처럼 구경만 하시죠, 멋있는 척 그만하고”라고 받아쳤다. 하지만 장도한은 “이번에는 네 뜻대로 되지 않을 거야. 네가 하는 게임은 여기서 끝이야”라고 경고했다.

그때 공경수(샤이니 키)는 진세원이 갇혀 있는 곳을 발견했고, 폭탄이 터지기 전 진세원을 구하는 데 성공했다. 윤시완은 진세원을 죽이지 못했다는 걸 알게 됐고, 마지막으로 조수지를 향해 몸을 던졌다.

하지만 장도한이 조수지를 막아섰고, 결국 윤시완은 장도환과 함께 건물 아래로 추락했다. 두 사람은 의식을 찾지 못 했고 조수지는 윤시완의 죄를 밝히기 위해 녹화했던 영상을 지우며 이순애에게 “이 동영상 검찰에 제출하시면 팀장님이 곤란해지실 거에요. 오늘 일은 없었던 걸로 해요. 딴 생각 하지 말고 지금은 세원이 곁에 있어 주세요”라고 말했다.

이후 1년 뒤 파수꾼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조수지와 공경수, 서보미(김술기)는 여전히 약한 자들의 편에 서서 그들을 도왔으며 1년 전 사고를 당했던 장도한은 이 세상에 없었다. 조수지는 장도한을 그리워하며 그를 추억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