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이시영, 김선영에 “내 걱정하지 말고 그 자식이 시키는 대로 하세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파수꾼' 방송화면

사진=MBC ‘파수꾼’ 방송화면

‘파수꾼’ 이시영이 총에 맞고 쓰러졌다.

11일 방송된 MBC ‘파수꾼'(연출 손형석, 박승우 극본 김수은, 박효연)에서는 조수지(이시영)가 이순애(김선영)가 쏜 총에 맞고 쓰러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수지는 이순애에게 “내가 그때 우리 유나 옆에 없었다는 게 제일 화가나고 억울해요. 죽을때까지 나를 용서 못하는 기분 팀장님은 모를거에요”라며 “그러니까 팀장님 내 걱정하지 말고 그 자식이 시키는 대로 하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순애는 “수지야 내가 진짜 부족하고 모자란 엄마 맞아. 근데 내 자식 죽게 둘수는 없잖아? 용서해 달라고 안 할게 이해해줘”라고 말했다. 이어 조수지는 이순애와 몸싸움을 벌이다 실수로 쏜 총에 맞고 쓰러졌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