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김세정 “첫 연기? 사랑받으며 편안하게 촬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구구단 김세정 / 사진제공=KBS미디어

구구단 김세정 / 사진제공=KBS미디어

KBS2 새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 연출 박진석)을 통해 데뷔 이후 연기에 처음 도전하는 걸그룹 구구단의 김세정은 “최대한 빨리 배우고 많이 얻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11일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학교 2017’ 제작발표회에서다.

김세정은 “제가 노력하는 것과 별도로 현장의 모든 분들이 제가 연기하는 라은호 캐릭터를 사랑해준다. 많은 사랑을 받으니 더 편하게 연기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그가 다시 교복을 입고 고등학생을 연기하는 것은 어떨까. 그는 “의외로 내가 젊어서 교복을 벗은 지 오래되지 않았다”며 “교복을 입으니 당시의 추억과 느낌이 떠올라 캐릭터에 더 집중하게 된다”고 답했다.

박진석 PD는 김세정을 주인공으로 발탁한 이유에 대해 “신인 200명 정도를 미팅했고 그 과정에서 김세정도 만났다. 가수가 본업이라 연기는 크게 기대하지 않았는데 잘 하더라”고 칭찬했다. 그는 이어 “김세정은 게다가 성격이 밝다. 현장에서 질문도 많이 하고 캐릭터 분석도 깊게 한다. 욕심과 재능이 많고 부지런한 배우”라고 덧붙였다.

‘학교 2017’은 KBS 학교 시리즈의 2017년 버전으로, 학생들이 겪는 솔직하고 다양한 감성을 담아낼 청소년 드라마다. 오는 17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