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안,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정규편성 첫 게스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멕시코 출신 방송인 크리스티안 부르고스가 MBC에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한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국내에서 활동 중인 외국 출신 방송인이 자신의 친구들을 한국에 초대해  ‘따로 또 같이’ 여행을 하며 외국인들의 시선을 통해 우리가 몰랐던 한국을 새롭게 그려내는 신개념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오는 27일 정규편성 프로그램으로 방영된다.

첫 회 게스트로 출연하는 크리스티안 부르고스는 JTBC ‘비정상회담’을 통해 얼굴을 알린 방송인이다. 크리스티안은 방송을 통해 멕시코의 문화를 알리는 데 기여했으며 한국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크리스티안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자신의 멕시코 친구 3명을 초대, 그들에게 한국을 알리기 위해 나섰다.

‘어서와’에 출연할 크리스티안의 세 친구는 언제 어디서든 춤을 추는 멕시코의 흥부자 ‘크리스토퍼’, 한국의 걸그룹 ‘러블리즈’를 사랑하는 순둥남 ‘파블로’, 어떠한 상황에서도 긍정 마인드를 잃지 않는 멕시코 스마일맨 ‘안드레이’다.

개성 만점의 세 멕시코 남자가 보는 한국의 모습을 어떠할지, 이들의 좌충우돌 한국 탐방기가 기대된다. 오는 27일 오후 8시30분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