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X문채원, 수사 현장서 날카로운 의견 대립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크리미널마인드'

사진=tvN ‘크리미널마인드’

tvN의 첫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에서 이준기와 문채원이 불꽃 튀는 신경전을 펼친다.

오는 26일부터 방영되는 ‘크리미널마인드’(연출 양윤호, 이정효 극본 홍승현)가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의 현장 수색요원 김현준 역을 맡은 이준기와 행동분석관 하선우 역의 문채원이 대치 중인 현장을 공개했다.

극 중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열정파인 김현준(이준기)과 어떤 상황에서도 냉철한 시선을 유지하는 이성적인 하선우(문채원)는 같은 사건을 두고도 상반된 자세를 취한다. 머리보다 가슴이 먼저 반응하는 현준과 그런 현준의 감정적인 성격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선우는 사사건건 부딪히며 ‘톰과 제리’ 콤비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현준과 선우는 상반된 온도를 보이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껏 감정이 끓어 오른 현준과 반대로 선우의 표정은 침착하기 그지없어 과연 둘 사이에 어떤 의견차가 발생한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두 사람은 만날 때마다 말 한마디 그냥 넘어가는 법이 없이 살벌한 분위기를 연출하면서도 막상 범인을 검거하는 결정적인 순간에는 놀랍도록 합심하는 모습으로 사건 해결에 절대적인 역할을 한다. 두 사람이 빚어낼 색다른 궁합이 관심을 끄는 이유다. 두 사람이 범인 검거를 위해 의기투합하는 순간은 강렬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는 게 제작진의 설명이다.

제작진은 “이준기와 문채원은 화기애애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가도 촬영이 시작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 김현준과 하선우에 몰입해 대립각을 완벽하게 표현해내고 있다”고 찬사를 보냈다. 아울러 “사건을 대하는 두 사람의 상반된 방식은 시청자들에게 여러 갈래로 생각해볼 수 있는 여지를 제공하면서 이 드라마를 다각도로 볼 수 있는 또 다른 포인트가 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NCI 요원 김현준, 하선우로 변신한 이준기와 문채원의 열연과 완벽한 연기 호흡에 기대가 커지고 있다.

‘크리미널마인드’는 미드 ‘크리미널마인드’의 한국판이자 범죄자의 입장에서 그들의 심리를 꿰뚫는 프로파일링 기법으로 연쇄살인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범죄 심리 수사극. 오는 26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