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광, ‘파수꾼’ 종영 “빨리 끝나는 것 같아 너무 아쉽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영광/사진=V앱 방송화면

김영광/사진=V앱 방송화면

배우 김영광이 MBC 드라마 ‘파수꾼’ 종영을 앞두고 “빨리 끝나는 것 같아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김영광은 MBC 월화특별기획 ‘파수꾼’(연출 손형석, 박승우 극본 김수은)에서 복수를 위해 정체를 숨긴 채 살아온 ‘파수꾼’의 대장 장도한 역을 맡아 겉과 속이 다른 야누스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아왔다. 그는 종영을 앞두고 네이버 ‘V앱’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파수꾼식’ 감사 인사를 했다.

장도한은 극 전개상 뒤에서 모든 것을 계획하는 캐릭터여서 김영광은 누군가를 늘 지켜봐 왔다. 그는 이를 종영 소감에 활용해보자고 직접 아이디어를 내며 마지막까지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김영광은 V앱을 통해 “개인적으로는 내용을 더 길게 만들어서 계속했으면 좋겠는데, 빨리 끝나는 것 같아 너무 아쉽다. 그래도 이번 작품을 하면서 좋은 분들과 함께해서 더 좋은 작품이 나왔던 것 같다”고 밝혔다. 좋은 선후배와 감독, 작가, 스탭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도 했다.

어려운 장도한 캐릭터를 잘 해냈다는 현장 관계자의 말에 그는 부끄러운 듯 웃으며 “이번 드라마를 하는 내내 많은 칭찬을 들었다. 혼자 생각했으면 절대 그렇게 안 됐을 건데, 선배님들과 감독님께서 조언을 많이 해주셔서 내가 좀 더 장도한에 가까워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스스로도 많이 부족하다고 느꼈는데, 그 부분을 선배님들께서 많이 도와주셔서 장도한 캐릭터가 더 잘 살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현장에서 늘 큰 힘이 되어준 손형석 감독과 박승우 감독, 그리고 여러 선배 배우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끝으로 김영광은 지켜보는 콘셉트에서 벗어나 카메라를 바라보며 “그동안 시청해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리고 저 또한 굉장히 즐거운 드라마였기 때문에 많이 행복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드라마, 작품으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파수꾼’은 11일 오후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 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