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남주혁, 목숨 걸고 신세경 구했다… 위기 속 피어나는 로맨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방송화면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방송화면

‘하백의 신부’ 신세경과 남주혁은 역시 운명이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극본 정윤정) 3회에서는 소아(신세경)가 위험에 빠질 때마다 하백(남주혁)이 흑기사처럼 등장해 그를 구해줬다. 로맨틱한 하백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고, 환청에 시달리면서도 하백의 존재를 거부하는 소아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하백은 진실을 외면하려는 소아에게 “동쪽에서 해가 뜨고 서쪽으로 해가 질 때까지 내내 네 생각만 했어. 아무리 해도 네 생각을 떨칠 수가 없더군. 곰도 아니면서 그렇게 미련하고 아둔할 수 있는지 이해가 안 가서”라고 질책했다. 그러면서도 신자야(배누리)의 조롱에 울음을 삼키는 소아를 보자 “왜 내 여자 뒤꽁무니는 졸졸졸 따라다니면서 괴롭혀. 저 여자 내 소속이야. 괴롭히고 싶으면 나한테 허락 받아”라며 방패막이가 돼줬다. 또한 익숙하지 않은 하이힐을 신은 소아가 힘들어하자 “신의 아량과 도리니까”라며 자신의 팔을 내밀었다. 무심한 듯 툭 내뱉는 말 속에서 ‘자신의 종’ 소아를 향한 염려와 애정이 묻어났다.

그런가 하면 소아는 탁자 위 선인장부터 변기의 물까지, 하백의 존재를 밀어낼수록 더욱 환청에 시달리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급기야 그는 “떠들어보시지. 내 양심은 아주 맑음 상태거든. 미세먼지-황사 따위 겪어본 적 없어”라고 주문을 걸어보지만 헛수고였다.

그 와중에 소아는 멧돼지 습격 사건부터 마봉열 구출 사건까지 자신이 힘들어할 때마다 나타나는 하백에게 서서히 빠져든다. 하지만 보통 사람의 생각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상황들이 힘들기만 하다. 하백 또한 자신의 존재를 부정한 채 시험하려는 소아에게 분노에 찬 눈빛으로 “진실과 진실 아닌 것을 어떻게 구별하지? 믿고 싶은 걸 믿는 게 너의 진실이지. 그 쪽이 더 쉽고 덜 힘드니까. 어떤 진실은 그렇게 눈을 가리지”라며 그를 놔주기로 했다.

운명은 위기 속에서 더욱 빛나는 법일까. 3회 말미 괴한에 의해 납치당한 뒤 옥상에서 추락하게 된 소아는 마음 속 깊이 간절하게 도움을 청했고 그 간절함은 하백에게 그대로 전달됐다. 떼려야 뗄 수 없는 강렬한 끈으로 엮인 이들은 역시 운명으로 이어진 관계였다. “운명이로구나. 이 아이의 목숨을 한 번 살린 이가”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서로가 서로에게 운명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소아-하백의 로맨스가 앞으로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

3회 엔딩에서 그려진 실감나고 생생한 하백의 수룡 변신 장면은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배우들의 연기 또한 돋보였다. 신세경은 3회를 통해 극과 극을 오가는 섬세한 연기를 선보였다. 다크서클 비주얼에 능청스러움이 곁들여진 코믹 연기로 환청에 고군분투하는 소아의 모습을 그려냈고, 과거 아버지를 향한 미움을 쏟아내는 여고생 소아의 모습을 가슴 절절한 눈물로 표현했다. 남주혁은 카리스마 가득한 신의 모습은 물론 말 한마디와 행동, 눈빛만으로도 설렘을 유발했다. 신세경과의 로맨스가 본격화됨에 따라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남주혁의 모습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물의 여신 무라(정수정)와 천국의 신 비렴(공명)은 첫 등장만으로도 존재감을 발휘했다. 무라는 “신석에 관한 한 너와 난 공범이라는 거 잊지마”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비렴은  “슬슬 지루할 참이었는데 재미있겠네. 미스터리, 스릴러, 서스펜스 장르로 넘어가 볼까”라고 말했다. 무라와 비렴의 등장은 앞으로 이들 세 신의 만남이 어떻게 이뤄질지에 대한 궁금증을 무한대로 끌어올렸다.

‘하백의 신부 2017’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