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20세기 소년소녀’ 합류… 친정 MBC 복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오상진/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오상진/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오상진이 ’20세기 소년소녀’를 통해 MBC로 복귀한다.

오상진은 MBC 새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극본 이선혜, 연출 이동윤)에서 돈과 명예보다 변호사로서의 소명을 더 중시하는 남자 강경석 역을 연기한다.

’20세기 소년소녀’는 어린 시절부터 한 동네에서 자라온 35살의  35년지기 세 여자들이 서툰 사랑과 진한 우정을 통해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 로맨스다.

극 중 오상진이 연기할 강경석은 의료사고로 아버지를 잃은 후 아는 것이 없으면 어떤 억울함도 풀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법대에 진학하는 인물. 타고난 머리와 끈기로 사법고시에 도전한 첫 해에 1, 2, 3차 ㅅ험에모두 합격하며 일사천리로 변호사가 된 수재 중의 수재다. 강경석은 대한민국 최고 로펌 필립에서 일했지만, 필립이 상류층 비리의 온상임을 알게 된 후 소박한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해 소신껏 의뢰인들의 사건을 처리해 나간다.

평소 훈훈한 외모에 지적인 모습으로 사랑받아온 오상진은 점잖고 소신있는 변호사 역할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완성시켜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MBC 아나운서로서 다방면에서 활약하다 프리랜서로 전환한 그는 SBS ‘별에서 온 그대’에서 검사 유석 역으로 연기 합격점을 받았다. 검사에 이어 또 다시 변호사 역할을 맡아 높은 싱크로율로 전문직 캐릭터를 소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20세기 소년소녀’는 ‘응답하라’ 시리즈의 이선혜 작가와 ‘가화만사성’ ‘운명처럼 널 사랑해’ ‘여왕의 교실’ 등의 이동윤 PD가 의기투합한 작품. 한예슬과 김지석이 캐스팅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왕은 사랑한다’의 뒤를 이어 오는 9월 첫 방송을 내보낼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