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지창욱, 남지현에 “동하 같이 잡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의 지창욱이 남지현에게 동하를 같이 잡자고 제안한다. 11일 공개된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의 예고편에서다.

변호사에서 검사로 다시 돌아온 노지욱(지창욱)은 은봉희(남지현)에게 “정현수(동하)는 우리가 같이 잡자”고 제안한다.

하지만 검사장 장무영(김홍파)과 정현수의 행방이 묘연하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은봉희는 “희준(황찬성)이 살해된 그 곳으로 간 게 아닐까요?”라고 추측한다.

공교롭게도 장무영은 장현수를 아들 희준이 살해됐던 수파 아파트로 데려가 흠씬 두들겨 팬다. 그러면서 “죄 없는 내 아들”이라고 말하자 정현수는 “왜 죄가 없어?”라며 도망치려 한다.

때마침 은봉희의 말에 따라 미리 대기하고 있던 노지욱은 정현수를 바로 발견한다. 노지욱은 “백번이고 천 번이고 잡을 것”이라며 이후 전개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켰다.

‘수상한 파트너’의 관계자는 “‘수트너’ 방송 4회분에서는 검사로 복귀한 지욱과 변호사인 봉희의 로맨스, 그리고 둘을 긴장케 한 연쇄살인마 현수의 비밀 이야기가 전개된다”고 말했다. 오는 12일 오후 10시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