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정재형, 게스트 최초 등장하자마자 짐 전락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서프 보드를 들고 공항에 나타난 정재형(왼쪽) /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가수 정재형이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 출연하자마자 짐 덩어리로 전락했다.

정재형은 11일 방송되는 ‘뭉쳐야 뜬다’에 게스트로 출연해 김용만·김성주·안정환·정형돈과 함께 하와이 허니문 패키지를 떠난다.

‘뭉쳐야 뜬다’ 녹화 당시 정재형은 멤버들과 인천 공항에서 처음 만났다. 그러나 인사를 나누기도 전에 멤버들은 정재형의 서프보드에 시선을 빼앗겼다. 정재형이 하와이에서 서핑을 즐기기겠다며 커다란 보드를 챙겨온 것. 멤버들은 정재형에게 “패키지를 모르고 왔다. 패키지에서는 따로 서핑할 시간이 없다”고 충고했다.

그런데도 정재형은 “새벽에 일찍 일어나 서핑하면 된다”며 꿋꿋하게 서프보드를 챙겼다. 신입 멤버의 패기에 안정환은 “축구선수로 치자면 지금 골대를 가지고 여행 가자는 게 아니냐”며 황당한 시선을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의 만류에도 보드를 짊어지고 다니던 정재형은 결국 신흥 구박덩어리로 전락했다. 바리바리 들고 온 짐 때문에 패키지 대열에서 계속 뒤처지기 시작했기 때문이었다. 멤버들은 “오자마자 짐이 되는 게스트는 처음이다. 이경규 형님보다 더하다”며 정재형을 타박했다.

과연 정재형은 온갖 구박을 이겨내고 하와이에서 서핑 실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을까. 그 결과는 11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