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최민수, 아내 강주은 때문에 메소드 연기 포기 “연기 생활에 걸림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최민수가 “아내(강주은) 때문에 메소드 연기를 포기했다”고 밝혔다. 오는 12일 방송될 ‘라스, 떨고 있냐?’ 특집에서다.

이번 특집에는 배우 최민수-조태관-이소연-황승언이 게스트로 참여했고, 밴드 FT아일랜드의 이홍기가 여섯 번째 스페셜 MC로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최민수는 최근 녹화에서 ‘마님’ 강주은의 집사로 살고 있다고 공개했다.  그는 아내와 함께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그동안 보여줬던 무게감 있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는 180도 다른 반전 매력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최민수는 집사의 일상을 공개한 후 분위기가 완전히 역전됐다는 MC들의 말에 “사실 처음부터 그랬어요”라고 아내의 실체를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최민수는 메소드 연기를 위해 노숙자 생활을 직접 경험해보고 싶었으나 아내의 반대로 하지 못했다며 “제 연기 생활에 그냥 걸림돌이 되고 있죠”라고 털어놓았다.  아내를 향해 반기를 든 최민수의 속내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여섯 번째 스페셜 MC로 ‘라디오스타’를 방문한 이홍기는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MC들과 진행을 이어나갔고, 남다른 입담을 ‘대방출’했다.

최민수가 폭로하는 아내 강주은의 실체는 오는 1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