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옥택연, 남성미 넘치는 바이커로 ‘질주 본능’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OCN '구해줘' 옥택연/사진제공=OCN

OCN ‘구해줘’ 옥택연/사진제공=OCN

OCN 드라마 ‘구해줘’의 옥택연이 상남자 바이커의 면모를 선보였다.

옥택연은 오는 8월 5일 첫 방송을 앞둔 OCN 새 드라마 ‘구해줘’(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수)에서 한상환 역을 맡았다. 한상환은 따뜻하고 유쾌한 성격을 지녔지만 꼬리표처럼 따라붙는 ‘군수님 아들’이라는 말에 문제아가 돼버린 인물이다. 절친 우도환(석동철), 이다윗(정훈), 하회정(만희) 등과 특별한 우정을 나누지만 어느 날 갑자기 등장한 임상미(서예지)로 인해 변화와 갈등을 겪게 된다.

옥택연은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이날 촬영 분은 옥택연이 친구들과의 뜨거운 의리와 우정을 드러내는 장면. 옥택연은 어려움에 처한 친구를 구하기 위해 앞장서는가 하면, 답답한 속을 풀기 위해 친구에게 오토바이 레이싱을 제안하는 등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평소 운동 실력으로 알아주는 옥택연이지만 이날 촬영을 앞두고 동료 배우들과 함께 따로 액션 스쿨을 찾아 배우고 훈련하는 등 열정을 발휘했다. 더욱이 현장에서 오토바이를 발견하자 호기심이 흥이 발동했고, 리허설에서 다른 배우들과 완벽하게 호흡을 맞췄다. 이후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 액션 스쿨에서 훈련받은 것을 기반으로 능수능란한 질주 능력을 선보였다.

옥택연은 또 카메라 앞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질주 본능을 분출하며 남성미를 뽐냈고, 카메라 뒤에서는 소년처럼 순진한 눈빛으로 장난스런 포즈를 취하는 등 극과 극의 매력을 과시했다.

제작진은 “옥택연이 ‘구해줘’와 한상환에 대한 깊은 애정을 갖고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며 “사이비 종교에 빠진 첫 사랑을 구하기 위해 나설 ‘뜨거운 의리남’ 옥택연의 활약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구해줘’는 사이비 종교 집단에 맞서 첫 사랑을 구하려는 뜨거운 촌놈들의 좌충우돌 고군분투를 그릴 본격 스릴러 드라마다. 지금까지 없던 참신한 주인공인 엉뚱한 백수 청년들과 우리 사회의 그늘진 민낯을 과감히 드러낼 사이비 종교라는 소재를 버무려 스릴러와 통속극, 사회 고발극으로 담아낼 전망이다. 오는 8월 5일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첫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