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 곽시양, 김지원 질투? 진희경에 “떠나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쌈, 마이웨이' 캡처

/사진=KBS2 ‘쌈, 마이웨이’ 캡처

‘쌈, 마이웨이’ 곽시양이 진희경에게 떠나자고 말했다.

10일 방송된 KBS2 ‘쌈, 마이웨이’에서는 최애라(김지원)가 황복희(진희경)와 김남일(곽시양)의 집에 고등어 탕을 끓여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복희는 최애라가 직접 만들어온 고등어 탕을 앞에 두고 마주 앉았으나, 차마 함께 식사하지 못하고 최애라를 쫓아냈다.

이때 김남일이 최애라와 마주쳤다. 김남일은 최애라에게 “왜 착한 척하냐”고 시비를 걸었다.

최애라와 헤어진 김남일은 집에 혼자 남아 눈물을 흘리고 있는 황복희를 목격, “엄마가 나 때문에 운 적이 있냐”면서 “엄마 힘들 때 옆에 있었던 게 최애라냐. 엄마, 나와 다시 떠나자”고 울먹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