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김희선 “우이도는 포근·영산도는 친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올리브 '섬총사' 캡처

/사진=올리브 ‘섬총사’ 캡처

배우 김희선이 우이도와 영산도의 느낌을 비교했다.

10일 방송된 올리브 ‘섬총사’에서는 강호동, 김희선, 씨엔블루 정용화가 영산도에 도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 사람은 앞서 방문했던 우이도와 또 다른 느낌의 영산도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김희선은 “우이도는 포근하고 영산도는 오랜 시간 가져온 느낌”이라며 “같은 섬인데 어쩜 이렇게 다를까”라고 물었다.

강호동 역시 시원한 바람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이게 바로 음악”이라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