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감독 “1980년대 광주, 보여줘야 할 건 제대로 보여줘야 한다고 판단”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장훈 감독,택시운전사

감독 장훈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제작 더 램프㈜)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장훈 감독이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1980년대 광주를 적나라하게 연출한 이유를 밝혔다.

장훈 감독은 10일 서울시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언론시사회에서 “‘택시운전사’는 김만섭이라는 인물에 초점이 맞춰진 영화다. ‘우리와 비슷한 보통사람이 그 당시 광주를 겪으면서 어떤 심리적인 변화를 겪게 될까?’하는 생각에서 출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 감독은 “한 인물의 심리적인 변화를 보여주기 위해서는 그 인물을 둘러싼 세계가 제대로 보여지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연출자로서 우리 현대사의 비극적이고 슬픈 사건을 다루는 부분에서 조심스러웠고 부담이 있었지만 정확하게 보여줘야 할 부분은 보여줘야 겠다는 판단 하에 광주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오는 8월 2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