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택시운전사’ 참여만으로도 감격스러워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류준열,택시운전사

배우 류준열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제작 더 램프㈜)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촬영 과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1980년대 광주를 배경으로 한 영화에 출연한 것만으로도 감격스럽다.”

배우 류준열이 10일 영화 ‘택시운전사’에 출연한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류준열은 이날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제가 태어나지 않았던 시기라 구체적인 기억은 없지만 어렸을 때 인터넷에서 당시 상황과 관련된 사진을 봤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지나면서 다큐멘터리 ‘푸른 눈의 목격자’도 보고 당시의 상황에 대해 좀 더 알게 됐는데, 그 때를 배경으로 한 ‘택시운전사’에 참여하게 된 것만으로도 감격스럽다”고 설명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대 광주를 배경으로 한 영화다.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렸다. 개봉은 오는 8월 2일.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