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 6人 부모가 자녀들을 출연시킨 이유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둥지탈출' 출연자들 / 사진=tvN 제공

‘둥지탈출’ 출연자들 / 사진=tvN 제공

“딸(이유리)이 둥지를 탈출하고 싶어 해 출연하게 됐어요. 온전히 딸의 선택에 의해서 지금 이 자리에 나왔습니다. 자녀들이 나오는 방송 프로그램이 많았지만 지금까지 한 번도 출연시킨 적이 없었는데,  유리가 ‘둥지탈출’을 하고 싶다고 해서 의아했죠.”(박미선)

“캐스팅 제의가 들어왔을 때 해야겠다는 생각은 못했어요. 딸 지윤이에게 우연히 제안했더니 ‘너무 재미있을 것 같다’면서 하고 싶다고 했어요. 휴학 중이어서 새로운 곳으로 여행을 떠날 수 있다는 것에 관심을 보였죠.”

6명의 연예인 부모가 자신의 자녀들을 방송에 공개한 이유를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오늘부터 독립, 둥지탈출’(연출 김유곤)  제작발표회에서다.

‘둥지탈출’은 낯선 땅에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좌충우돌 생활기를 담은 프로그램. 최민수·박상원·이종원·국회의원 기동민·박미선·김혜선이 이들의 자녀인 최유성·박지윤·이성준·기대명·이유리·최원석과 함께 네팔에서 11일 동안 생활하는 모습을 그렸다. 셀러브리티(celebrity) 부모의 자녀들이 부모의 품을 떠나 낯선 환경에서 생활하며 성장에 초점을 맞췄다.

최유성의 엄마인 강주은과 최원석의 엄마 김혜선, 이성준의 아빠 이종원 역시 자식들의 선택에 전적으로 따랐다고 밝혔다. 이종원은 부모와 자식이 나오는 프로그램이라고 하면 늘상 따르는 ‘연예인 세습’ 논란에 대해서도 생각을 밝혔다. 연예인들의 자녀가 부모와 함께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큰 어려움을 겪지 않고 손쉽게 연예인이 되는 데 대한 팬들의 시선이 마냥 긍정적이지는 아닌 것이 사실이다.

이종원은 “연예인이라는 직업은 공개돼 있어서 얼마나 힘든지 알고 있기 때문에 자녀만큼은 그런 생활을 하게 하고 싶지는 않다”며 “처음 섭외가 왔을 땐 당연히 안 된다고 생각했는데 성준이에게 물어보니 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요즘 논란이 되고 있는 연예인 세습이라는 예민한 문제가 불거질 수도 있지만 순수하게 아들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어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컸다. 아들이 둥지를 떠나서 어떻게 생활할지 궁금했다.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왔기 때문에 네팔에서도 잘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둥지탈출’은 MBC ‘아빠 어디가’를 통해 국내 가족예능의 한 획을 그은 김유곤 CP가 CJ E&M으로 이적한 뒤 tvN에서 처음 선보이는 신규 예능이다. 오는 15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