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 기대명 “父 기동민 의원에 피해 줄까봐 걱정하기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둥지탈출' 기대명 / 사진=tvN 제공

‘둥지탈출’ 기대명 / 사진=tvN 제공

“연예인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

국회의원 기동민의 아들 기대명이 향후 진로에 대해 언급했다.

기대명은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오늘부터 독립 둥지탈출'(연출 김유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현재 대학교를 다니고 있는 학생일 뿐”이라면서 “연예인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 기회가 없었다. 지금은 로스쿨 진학을 위해 대학생들과 함께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기대명은 “아버지가 현직 국회의원으로 일하고 있다. 그래서 내가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이 아버지께 피해를 드리는 것이 아닐까라는 걱정이 들었다”면서도 “아버지가 출연을 독려해줘서 마음이 편해졌다”고 말했다.

기동민 국회의원은 일정 때문에 제작발표회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오늘부터 독립 둥지탈출’은 낯선 땅에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좌충우돌 생활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최민수·박상원·이종원·국회의원 기동민·박미선·김혜선과 함께 각각 이들의 자녀인 최유성·박지윤·이성준·기대명·이유리·최원석이 네팔에서 11일 동안 생활하는 모습을 그렸다. 셀러브리티(celebrity) 부모의 자녀들이 부모의 품을 떠나 낯선 환경에서 생활하며 성장에 초점을 맞췄다.

‘오늘부터 독립 둥지탈출’은 MBC ‘아빠 어디가’를 연출한 김유곤 CP가 CJ E&M으로 이적한 뒤 tvN에서 처음 선보이는 신규 예능이다. 오는 15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