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뭉쳐야 뜬다’ 정형돈X정재형, 6년 만에 재회한 ‘꿀 케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뭉쳐야 뜬다' 정재형 정형돈 /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김용만(왼쪽부터)·정재형·정형돈 / 사진제공=JTBC

정재형과 정형돈이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 다시 만났다.

정재형은 최근 ‘뭉쳐야 뜬다’ 하와이 허니문 패키지 편의 게스트로 출연했다.

평소 낯가림이 심한 것으로 알려진 정재형이 4박 6일 간 낯선 사람들과 함께 하는 패키지 여행에 참여하기로 결심한 것은 ‘절친’ 정형돈 때문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2011년 MBC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호흡을 맞추며 화제의 남남 커플로 ‘베스트 커플’ 수상 후보에 오를 만큼 환상의 ‘케미’를 자랑했다.

6년 만에 뭉친 두 사람은 이제 갓 결혼한 신혼부부들과 함께하는 허니문 패키지에서 그들을 뛰어넘는 최고의 호흡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정형돈은 정재형을 만나자마자 “왜 형이 가느냐, 그냥 집에 있어라”고 투덜대면서도 모르는 멤버들 사이에서 당황하고 있을 정재형의 마음을 다독이는 등 ‘절친’다운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