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 김유곤 PD “tvN에서 첫 프로그램, 절박한 심정”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유곤 CP / 사진=tvN 제공

김유곤 CP / 사진=tvN 제공

“프로그램 제목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저 자신에 대한 얘기가 아니냐고 하더군요. 저의 둥지였던 MBC를 나와 CJ E&M에서 만든 첫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돼 절박한 심정입니다. 정말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tvN에서 첫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된 김유곤 PD가 밝힌 소감이다.  김 PD는 최근 MBC에서 CJ E&M으로 이적했다.

김 PD는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오늘부터 독립 둥지탈출’(연출 김유곤) 제작발표회에서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아이들끼리 살아보는 작은 사회를 만들어보면 어떨까?’라는 궁금증에서 출발했어요. ‘아빠 어디가’를 연출했을 때 출연한 아이들이 유치원에 다니는 모습을 보면 부모가 모르는 다른 모습이 있었거든요. 그렇다면 사회가 진출하기 직전인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 아이들이 함께 모여 살면 어떨까 싶었어요.  ‘둥지탈출’은 어른의 도움을 받을 수 없는 잘 모르는 공간에 던져진 그들의 생활을 보는 하나의 실험입니다.”

‘둥지탈출’은 낯선 땅에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좌충우돌 생활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최민수·박상원·이종원·박미선·김혜선, 국회의원 기동민과 함께 각각 이들의 자녀인 최유성·박지윤·이성준·이유리·최원석·기대명이 네팔에서 11일 동안 생활하는 모습을 그렸다. 셀러브리티(celebrity) 부모의 자녀들이 부모 품을 떠나 낯선 환경에서 생활하며 성장해 가는 모습에 초점을 맞췄다.

김 PD는 “40~50대들에겐 젊은 아이들의 순수함을 보는 재미가 있고, 젊은 친구들은 또래들이 낯선 곳에서 함께 사는 모습을 통해 로망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둥지탈출’은 MBC ‘아빠 어디가’를 통해 가족 예능의 한 획을 그은 김 PD가 CJ E&M으로 옮긴 뒤 tvN에서 처음 선보이는 예능이다. 오는 15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을 내보낸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