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재데뷔 기회 선사…’더 파이널 99매치’ 10월 방송 목표(공식)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 '더 파이널 99매치'(가제) 로고 / 사진제공=KBS

KBS ‘더 파이널 99매치'(가제) 로고 / 사진제공=KBS

2017년 KBS의 초대형 프로젝트가 올 가을 대한민국을 희망으로 가득 채운다.

KBS가 ‘더 파이널 99매치’(가제)라는 초대형 아이돌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실패했어도 괜찮다! 나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다시 도전하라!”라는 기획 의도 아래 데뷔했으나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한 가수들에게 재데뷔의 기회를 선사하는 것. 이는 프로그램이 기회를 주고 이들을 선별해내는 것이 아닌 참가자들의 꿈을 지원하고 응원하는 든든한 서포터의 역할을 자처한다는 점에 있어 남다른 의미를 담고 있다.

힘든 관문을 거쳐 가수로 데뷔했지만 현실의 벽에 가로막혀 기량을 마음껏 펼칠 수 없었던 아이돌이 다시 한 번 꿈 꿀 수 있도록 희망과 도전을 모티브 삼아 장장 1년간의 긴 준비기간 끝에 이들에게 손길을 내밀 준비를 마쳤다. 이와 관련해 중소기획사에서도 참가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국내에서 음반을 낸 적이 있는 남녀 가수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일반 연습생에게는 참여 자격이 주어지지 않는다. 모집인원은 남녀 각각 200명에서 250명 사이로 최대한 많은 아이돌에게 기회를 주자는 취지를 가지고 있다. 또한 어느 성별에 치우치지 않고 남녀 아이돌이 고루 참여, 대화합의 장을 열 것으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또한 공식 프로그램명과 포스터 역시 시청자들의 아이디어를 공모 받아 최종 결정, 이와 동시에 공식 사이트가 오픈 될 예정이다.

한편 ‘더 파이널 99매치’는 오는 10월 방송을 목표로 제작에 돌입하며 ‘개그콘서트’,‘해피투게더3’ 박지영PD ‘인간의조건’ 원승연PD, ‘노래싸움-승부’ 손수희 PD가 연출을 맡는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