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빨간 맛’, 해외도 通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레드벨벳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레드벨벳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9일 전 세계에 공개된 레드벨벳의 여름 미니앨범 ‘더 레드 서머(The Red Summer)’는 아이튠즈 종합 앨범 차트에서 싱가포르, 태국, 홍콩,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벨리즈 등 총 8개 지역 1위에 올랐으며, 장르별 카테고리인 K-Pop 앨범 차트에서도 미국, 호주, 뉴질랜드, 멕시코, 아르헨티나, 칠레 등 16개 지역 1위에 올라 글로벌 음악 팬들의 높은 관심을 실감케 했다.

또한 이번 타이틀 곡 ‘빨간 맛(Red Flavor)’은 중국 유명 음악 사이트인 샤미뮤직 한국 음악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해 레드벨벳의 뜨거운 인기를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었다.

더불어 레드벨벳은 지난 9일 음원 공개와 동시에 신곡 ‘빨간 맛 (Red Flavor)’으로 국내 각종 음원 차트 1위를 차지했으며, 현재도 음원 차트 1위를 유지해 ‘음원 퀸’다운 면모를 입증하고 있다.

게다가 레드벨벳은 오는 11일 SBS MTV ‘더쇼’, 12일 MBC MUSIC ‘쇼! 챔피언’, 13일 Mnet ‘엠카운트다운’, 14일 KBS2TV ‘뮤직뱅크’ 등 각종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컴백 무대를 선사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어서, 올 여름 가요계를 더욱 뜨겁게 달굴 것으로 보인다.

한편, 레드벨벳의 여름 미니앨범 ‘더 레드 서머’는 금일(10일) 음반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