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측 “엄지원, 작품열의 대단…대체불가 캐릭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조작'

/사진=SBS ‘조작’

‘조작’ 엄지원이 남다른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에서 엄지원은 인천지검 강력 1부 검사 권소라 역에 출연을 확정지으며 드림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시켰다.

극중 엄지원이 맡은 검사 권소라는 지고는 못 사는 불같은 성정에 직선적인 말투, 여기에 집요하고 은근한 똘끼까지 더해져 지검 내 지랄견으로 통하는 인물이다.

앞뒤 안 따지는 캐릭터 덕에 각종 의혹에 시달리지만, 타인의 평판보다는 나의 입신양명을 우선시한다. 그런데 초임 검사 시절 한무영(남궁민)과 어긋난 인연을 맺고 일련의 사건에 휘말려 바닥으로 추락하면서, 진실을 좇는 검사이자 한 인간으로서 인생에 중대한 변화를 맞게 된다.

제작진은 “오랜만에 복귀이기 때문에 부담이 따를 법도 한데, 그런 부분을 작품에 대한 열의와 권소라 캐릭터에 대한 애정으로 불식시키고 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캐릭터가 지닌 매력을 캐치하는 능력이 뛰어나고, 작품을 분석하고 이해하는 폭이 넓은 배우다. 방송이 시작되면 엄지원이기에 가능한, 대체불가 권소라 캐릭터라는 호평이 쏟아질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덧붙였다.

‘조작’은 정체불명 매체 소속의 문제적 기레기 한무영(남궁민)과 상식을 믿는 소신 있는 진짜 기자 이석민(유준상), 한 번 문 사건은 절대 안 놓는 정열적인 검사 권소라(엄지원)가 하나로 뭉쳐 변질된 언론에 통쾌한 일격을 가하는 이야기로, ‘엽기적인 그녀’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